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1996675)  썸네일on
복날은간.. | 17/08/13 23:49 | 추천 50 | 조회 1289

[단편] 노인의 손바닥 안에서 +209 [10]

오늘의유머 원문링크 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356568

찾아가기도 어려울 만큼 외진 곳에 있었던 그 칵테일바는, 숨겨진 입장 조건마저도 있었다. 4월 1일에 태어난 20대 이거나, 재산이 200억 이상이거나.

당연히 손님이 거의 없던 칵테일바였지만, 오늘은 웬일로 2명의 손님이 있었다.
괴로운 얼굴로 술을 마시는 청년. 그리고 그를 먼발치에서 지켜보고 있는 60대의 노인.

청년의 얼굴에 술기운이 올라오자, 때가 익었다고 느낀 노인이 자연스럽게 청년의 옆자리로 다가갔다.

" 자네 생일이 4월 1일인가? "
" 네? 아니 그걸 어떻게...? "

청년이 놀란 얼굴로 바라보자, 노인은 피식 농을 던졌다.

" 그냥 찍어봤네. 얼굴에 4월 1일생이라고 쓰여 있길래 말이야. "
" 네?? "
" 근데 자네, 무슨 고민이 있는가 보군? "
" 아.. "

청년은 잠깐 뜸을 들이다, 한숨을 내쉬었다.

" 이제 내일모레면 서른인데...저는 인생 실패자입니다. "
" 흐음. "

턱을 쓰다듬은 노인은 바텐더를 향해 손짓하며 청년의 빈 술잔을 채워주었고, 청년은 그 술 한잔에 입이 터졌다.

" 오늘 대학 동창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새 아파트에도 들어간다더군요.. 그걸 보고 있자니, 제 처지가 한심해서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이 나이 먹도록 취직도 못 하고, 모아둔 돈도 없고..입에 풀칠할만한 기술도 없고, 할 줄 아는 거라곤 게임뿐입니다. 남들처럼 부모님 잘 만나서 편하게 살 것도 아니고, 좋은 길로 끌어줄 인맥도 없고.. 외모나 말발이라도 좋으면 몰라, 정말로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인생입니다. 답이 안 나오는 인생 실패자... "
" 흠. "

청년은 연거푸 한숨을 내쉬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노인이 말했다.

" 아무것도 가진 게 없다니. 자넨 젊음이 있잖은가? "
" 젊음이요? 하하 "

청년은 입술을 비틀어 웃었다.

" 젊음이 뭐 밥 먹여주나요? 젊다고 돈이 나옵니까 뭐가 나옵니까? 이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젊음... "
" 흠. 글쎄? "

노인은 자신의 앞에 놓인 술을 한 모금 홀짝인 뒤, 톤을 달리했다.

" 내가 자네라면 그렇게 살지 않았을 걸세. "
" 예? "
" 내가 만약 오늘 자네처럼 그런 자극을 받았다면, 이렇게 혼자 술집이나 오는 짓은 하지 않았을 거란 말일세. 불쌍한 나를 위해 분위기나 내잡시고 비싼 칵테일바에 들러 궁상을 떨겠다? 바보 같은 짓이지. "
" ... "

청년의 얼굴이 찌푸려졌다. 노인은 피식,

" 한마디로 말해, 자네는 젊음을 낭비하고 있다는 말일세. 왜? 기분 나쁜가? "
" ... "
" 자네는 하루가 어떻게 되나? 어제를 떠올리면, 뭘 했는지 단번에 기억이 나긴 하나? "
" 아... "
" 열심히 사는 사람들은 어제가 흐리지 않아. 이틀 전도, 사흘 전도 언제나 분명해. 무엇을 배웠는지, 나가서 뭘 했는지, 뭐를 위해서 시간을 투자했는지. 자네는 어떤가? TV나 보던 기억, 게임이나 하던 기억? 하. 자넨 1시간이 그냥 흘러도 아까운 줄을 모르고, 10시간이 흘러도 1시간과의 차이를 모르지. 아까운 젊음을 낭비하고 있단 말이야. 나였다면 절대 그렇게 살지 않았어. 자네처럼 노력도 하지 않고 한탄만 한다고 인생이 달라지나? "
" 아니, 지금 무슨! "

발끈한 청년의 톤이 높아졌다!

" 저, 저도 노력했습니다! 해도 안 되는 걸 어떡합니까?! "

노인은 눈을 빛내며 되물었다.

" 정말인가? 최선을 다했어 정말로? 가슴에 손을 얹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
" 이익...! "

노인은 안타까운 듯 고개를 흔들었다.

" 자네는 자네가 가진 젊음이 얼마나 큰 가치인지를 몰라. 자네의 1시간은 내 하루보다도 가치가 크지. 난 자네가 참 부럽고, 또 안타깝네. 내가 만약 자네처럼 젊었다면 절대 그렇게 살지 않았을 텐데 말이야. "
" 뭘! ...어휴! "

화가 난 표정의 청년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그 순간,

" 내 나이는 66세, 재산은 200억이 넘네. "
" ! "
" 내가 만약 자네 나이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이보다 수십 배는 더 성공할 자신이 있어. 알겠나? 젊음이란 그런 거야. "
" 아 예~ 어련하시겠습니까? 돈이 많으시니까 한가한 소리도 참 쉽게 나오시네요~! "

청년은 노인을 무시하고 바텐더를 보았다. 계산을 하고 떠날 모양새였는데,

" 그럼 나와 바꾸지 않겠나? "
" 뭐요?? "

노인이 청년의 손을 붙잡아 앉히며 말했다.

" 자네는 오늘 정말로 운이 좋네. 아무나 못 오는 이 술집을 찾아온 것만으로도 조상이 도왔다고 말할 수 있지. "
" 무슨? "

의자에 앉혀진 청년의 미간이 좁아졌다.
노인은 바텐더에게 손짓하며,

" 자네는 모르겠지만, 이 칵테일바의 대표 메뉴는 '백혼주'라네. "
" 백혼주...? "
" 두 사람이 계약을 하고 마시는 술이지. 그걸 마시면 서로의 인생이 바뀌게 된다네. "

노인은 기대되는 얼굴로 낮게 웃었고, 청년은 이해할 수 없어 인상만 찌푸렸다.

" 지금 갑자기 뭔 소리를 하는 겁니까? "
" 어떤가? 나와 계약을 할 텐가? 자네의 그 실패한 인생을 나와 바꾸자는 말일세! "
" 그게 뭔 말 같지도 않ㅇ- "

청년이 짜증을 내려던 그때,

' 탁! '

" ?! "

바텐더가 작은 술병 하나를 두 사람의 앞에 내려놓았다. 청년이 움찔 놀랄 때, 노인이 서로의 잔에 담긴 술을 바닥에 비우며 말했다.

" 나는 자네의 젊음을 가지고, 자네는 내 재산을 가지는 걸세. 200억이 넘는 내 재산을 말이야. "
" 뭐요? "
" 아까 자네가 그러지 않았나?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젊음이라고. 그 쓸모없는 젊음을 내게 주게나. "
" ... "

청년은 심각한 얼굴로 바텐더와 노인을 번갈아 보았다. 이 사람들이 미쳤을까 싶은 표정이었는데,

" 만약 자네와 내가 계약하고 백혼주를 마시면, 우리의 인생이 바뀌게 되네. 자네는 66살의 성공한 자산가로 변하고, 나는 20대의 아무것도 없는 청년으로 변하겠지. 아주 자연스럽게 말이야. "

노인은 말을 하며 서로의 술잔을 앞에 내려놓았다.
곧바로 바텐더가 그 잔에 백혼주를 따랐는데, 그걸 본 청년은 깜짝 놀랐다!

" 이, 이건?! "

분명 하나의 술병에서 나온 술인데, 각각 푸른빛과 붉은빛을 뿜어대는 게 아닌가?
한눈에 보아도 신비한 그 술에 청년이 놀라고 있을 때, 노인이 물었다.

" 어떤가? 나와 바꾸겠나? "
" ... "

청년은 심각한 얼굴로 고민에 빠졌다.
말없이 기다리는 노인은 마른 입술을 비볐다. 청년이 거절할까 봐 내심 불안한 모양새였다.
1분여를 고민하던 청년은 결국,

" 바, 바꾸겠습니다! 예, 바꿀 겁니다. "

노인은 환하게 웃었다. 그는 청년의 마음이 바뀔세라 급히,

" 이봐 바텐더! 우리 지금 계약하겠네! 증명을 해주게! "

노인의 부름에 바텐더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고, 그것을 확인 신호로 알아들은 노인이 푸른 술잔을 들었다. 청년도 뒤따라 붉은 술잔을 들었다.

" 그럼, 동시에. "
" ... "

긴장된 얼굴의 두 사람이 백혼주를 입으로 가져가고, 한순간, 한 번에 들이켰다!
설명할 수 없는 맛에 인상을 찌푸린 둘이 술잔을 내려놓자마자,

" ?! "

둘의 모습이 급속도로 변하기 시작했다!

청년은 점점 늙어지며, 입고 있는 옷가지와 신발까지 모두 명품으로 변했고,
노인은 점점 젊어지며, 입고 있는 옷가지가 평범하게 변해갔다.

휘둥그레진 눈으로 서로를 바라보던 둘. 곧,

" 으하하하하! "

노인이었던 청년이 자신의 몸을 더듬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홀에 나가 몇 번을 뛰어보다가 반전하며,

" 이보게! 좋은 거래였네! 나는 이만 가보겠네. 이 젊음이 너무 아까워서, 한시라도 낭비하고 싶지 않으니까 말이야! "

가벼운 걸음으로 달려나갔다.

" ... "

남겨진 노인은 그 뒷모습을 가만히 바라보다가, 바텐더를 향해 돌아섰다.

" 휴~ "

길게 한숨을 내뱉은 노인은 새로 술을 주문하며 빙긋 웃었다.

" 멍청한 양반 같으니. 한번 살아보라지. 어디 쉬운가. "

노인은 바텐더 앞에서 양껏 기지개를 켰다.

" 어유~! 내가 여기서 몇 달을 죽치고 있었는지 원! "
" 하하 "
" 이 양반 재산이 원래 내 재산보다는 적지만...어쩔 수 없지. 그러다가 서른이라도 되면 끝장이니까. "
" 축하드립니다. "

" 축하는 무슨! 내가 다시는 20대랑 인생을 바꾸나 봐! 정말 거지 같은 3년이었다고! 어휴~ 안 되는 건 안 돼. 저 양반도 곧 현실을 알게 되겠지. "

노인은 느긋하게 웃으며 그립던 안도감을 만끽했다. 밖으로 나간 그를 위해 혀를 쯧쯧 차면서 말이다.
[신고하기]

댓글(12)

이전글 목록 다음글

1 2 3 4 5
제목 내용